山行산길 / 宋翼弼송익필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山行산길 / 宋翼弼송익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48회 작성일 18-11-07 23:42

본문

山行산길 / 宋翼弼송익필

 

 

 

 

     山行忘坐坐忘行 歇馬松陰聽水聲

     後我幾人先我去 各歸其止又何爭

     산행망좌좌망행 헐마송음청수성

     후아기인선아거 각귀기지우하쟁

 

 

     산길을 걷노라니 앉아 쉬는 것을 잊고 걷다가 앉아 쉬면 가는 것을 잊네

     소나무 그늘 아래 말을 묶어놓고 쉬면서 물소리 청아하게 듣다가

     내 뒤에 오는 몇 사람 내 앞에 가고

     각기 돌아가 거기서 멈추는데 또 어찌 다툴 것인가

 

 

     송익필은 1534(중종 29)1599(선조 32). 조선 중기의 학자다. 신분이 뚜렷하지 않아  서인세력의 정치적 실세 역할로 주목받기도 했다.

     시는 굳이 산길을 얘기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산은 하나의 이상이다. 그것이 명예로운 죽음일지언정 먼저 가는 사람이 있는 반면 또 나중 앉아 쉬다가 갈 수 있는 길이다. 실제로 송익필은 1586(선조 19) 동인들의 충동으로 안 씨 집안에서 송사를 일으켜, 안처겸의 역모가 조작임이 밝혀지고 그의 형제들을 포함한 감정의 후손들이 안 씨 집의 노비로 환속되자 그들은 성명을 갈고 도피 생활에 들어간 적도 있다. 할머니 감정(甘丁)이 안돈후(安敦厚)의 천첩 소생이었으므로 송익필의 신분은 미천했다. 그러다가 1589년 기축옥사로 정여립(鄭汝立이발(李潑) 등 동인들이 제거되자 그의 형제들도 신분이 회복되었다. 그 때문에 기축옥사의 막후 조종 인물로 지목되기도 하였다.

     송익필은 시와 문장에 모두 뛰어나 이산해·최경창(崔慶昌백광훈(白光勳최립(崔岦이순인(李純仁윤탁연(尹卓然하응림(河應臨) 등과 함께 선조대의 8문가로 불렸다.

 

 

     못과 망치 / 박기섭

 

     그래, 저 벽면에 못이 박힌다고?

     천만에, 못은 다만 망치의 오만 앞에

     차디찬 치욕의 한때를 물고 있을 뿐이다.

 

     느닷없이 정수리를 내려치는 망치의 힘

     벽에 박힌 순간부터 굴종의 뼈를 씻어

     완강히 뽑힌 채 있다. 형형한 저 못의 눈!

 

     못과 망치, 하나가 힘없고 굴복할 수 없는 어떤 존재를 말하는 것이라면 하나는 권력과 폭력을 행사하는 어떤 존재를 말한다. 현 정부는 잘못된 정책이라는 아주 큰 망치를 들고 뚫을 수 없는 벽에 대못을 박았다. 이제는 어디든 박을 수 없는 녹슨 못 하나가 뒹군다. 얼마나 두들겨 맞았는지 굽어도 이상스럽다.

     그러나 산행은 어디든 그 귀착지로 말할 것 같으면 늦게 가나 빨리 가나  그 종착지各歸其止는 매 한가지. 서민의 삶도 어려운 시기가 있는가 하면 또 바닥을 딛고 일어 설 수 있는 날이 온다. 영원한 바닥은 없다. 그 정점이 어딘지 우리도 알 수 없는 일이라 막연한 두려움과 공포만 있을 뿐이다.

     힘내자. 어떠하든 간에 현안은 극복해야 할 문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492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46 07-07
149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11-15
149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11-14
1489 安熙善3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1-14
14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1-14
148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1-13
148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1-12
1485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1-12
148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1-11
148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1-11
148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1-10
148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1-10
148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1-08
147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1-08
열람중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1-07
1477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1-07
147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1-07
1475 安熙善3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1-06
1474 安熙善3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1-06
147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1-05
147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1-05
147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1-03
1470 安熙善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1-03
146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1-03
146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1-02
146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1-01
146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1-01
146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1-01
146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1-01
146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0-31
146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0-31
146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0-30
146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0-30
145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30
1458 安熙善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29
145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0-29
145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0-29
1455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0-29
14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0-29
145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28
145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0-28
145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0-28
145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0-27
144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27
144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26
144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0-26
144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0-25
144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0-25
1444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0-24
144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0-2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