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피랑 하늘길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에 올라온 작품에서 선정되며,

 미등단작가의 작품은,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서피랑 하늘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52회 작성일 18-11-22 07:59

본문





서피랑 하늘길 끝이 없는 피아노 건반이 위로 위로 뻗어 있다. 골목에는 막다른 곳이 있지만 음계에는 끝이 없다. 무한히 열려있어 가시 끝이 외로울 뿐.

 

피아노 건반을 밟고 아이들이 청공으로 뛰어 올라간다. 남자아이의 바지는 닳았고 여자아이의 치마에서는 녹슨 빨래비누 냄새가 났다. 총총 걸음 푸르름 속으로 녹아들어간다.

 

하얀 갈매기뼈가 파란 하늘 속 투명한 길을 유영해 가며 끼룩끼룩, 폐 속에 쌓인 이끼 바닷속으로 토해낸다. 폐렴 향기 난다. 가장 높은 건반 위에 선 아이가 제일 신났다.

 

아이들 모습은 보이지 않지만 투명한 웃음소리 무거운 벽돌처럼 뚝 뚝 허공에서 떨어진다. 타오르는 후박나무 위에도 후두둑 떨어진다.

 

지상에서 바라보면, 검은 계단과 하얀 계단이 서로 교차하는 바다. 하늘보다도 더 넓은 도 레 미 파 솔 라 시 도. 파도가 휘파람 불듯이 아이들은 스스로를 변용하여 음표 하나마다 순결한 피 묻히면서 도에서 레가 되고 미에서 라가 되면서, 한 아이가 죽으면 다른 아이는 그 빈 자리를 하얀 손가락뼈째 변주곡 속에 슬쩍 끼어 넣는다.

 

한 아이가 웃는다. 빠진 앞니 사이로 새어나오는 숨이 도 레 미 파 솔 라 시 도 중 그 어느것도 닮지 않았다.

 

보이지 않는 꼭대기 가 닿아도 절정까지는 건반 한 개가 더 남았다. 발목을 자르면 그 자리에서 또 다른 의미가 파초의 열꽃으로 부풀어오르는. 그 자리에는 자학과 황홀의 구분이 없다. 내 몸이 또 다른 울림통이 될 지라도, 잘린 발목은 피아노 건반 계단을 올라가 절정으로 다가간다.

 

아래를 쳐다보니 내 발목이 너무 짧다. 파도가 너무 가깝다. 섬들이 무리 지어 서식하는, 파란 대문 안에 나를 가두고.

 

아이들은 여전히 조각조각난 음표가 되어 불협화음과 어울려 뛰논다. 나는 그 가파른 언덕 올라가, 둥글둥글한 얼굴에 보조개 상긋상긋 웃는 여자아이 머리에 불협화음같은 만리향을 꽂아주었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11-28 14:38:29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이종원님의 댓글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서피랑 고갯길에서 피아노 계단을 밟으며 작곡을 하셨나 봅니다. 그 화음이 참 아름답게 들리네요. 좋은 곳에서 지은 곡에 시를 붙이고, 저는 앉아서 그 노래를 듣습니다. 시마을 문학상 금상 수상을 축하드립니다.

자운영꽃부리님의 댓글의 댓글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합니다. 저는 엉겁결에 그냥 묻혀간 것 같은 느낌이네요. 다른분들 좋은 시가 많아서.......

서피랑 고갯길 피아노계단을 직접 가 본 것은 아니고, 서피랑님 시를 읽고 떠오른 이미지를 그냥 적어 보았습니다. 통영에 다시 가면 섬들을 주욱 둘러보고 싶네요.

Total 4,602건 1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602
추전역에서 댓글+ 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2-13
4601
울음을 묻다 댓글+ 1
이옥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2-12
4600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2-12
459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2-11
4598
허기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2-11
4597
억새 댓글+ 16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2-11
4596
댓글+ 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2-11
4595
팽이 댓글+ 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2-10
4594
주술 댓글+ 6
윤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2-10
4593
어떤 재능 댓글+ 10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2-10
4592
몽중 취흥 댓글+ 6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2-10
4591
사자의 서 댓글+ 1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2-10
4590
쪽방 댓글+ 3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2-10
4589
단지 재개발 댓글+ 1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2-10
4588
변산 동백 댓글+ 5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2-10
4587
12월의 거리 댓글+ 8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2-10
4586 인생만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2-09
4585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2-09
458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2-09
4583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2-09
458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2-09
4581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2-09
4580
콩과 도토리 댓글+ 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2-09
4579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2-08
4578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2-08
4577
낯선 인형 댓글+ 11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2-08
4576
묵화 댓글+ 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2-08
4575
엄마의 눈물샘 댓글+ 15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2-08
4574
함박눈 댓글+ 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2-08
4573
백지의 소망 댓글+ 2
윤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2-08
457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2-08
4571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2-07
4570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2-07
4569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2-07
4568
잠들기 전 댓글+ 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2-07
4567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07
4566
목욕 댓글+ 1
류니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2-06
4565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2-06
4564
두부의 뼈 댓글+ 1
호남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2-06
4563
꿀꺽 댓글+ 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2-06
456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2-06
4561
패랭이꽃 댓글+ 2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2-06
4560
오동도 댓글+ 1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2-06
4559
냄비 댓글+ 4
고나pl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2-06
4558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2-06
4557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2-06
4556
겨우살이 댓글+ 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2-05
4555 윤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2-05
4554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2-05
4553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2-05
455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2-05
4551
골목길에서 댓글+ 1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2-04
4550
겨울비 댓글+ 2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2-04
4549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2-04
4548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2-04
4547
햇살 댓글+ 8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2-04
4546
댓글+ 1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2-04
4545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2-03
4544
댓글+ 1
렉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2-03
4543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2-03
4542
빈 병 댓글+ 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2-03
4541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2-03
4540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2-02
4539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2-02
4538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2-02
4537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2-02
4536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2-02
4535
美人圖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2-02
4534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2-01
4533
사춘기 댓글+ 3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2-0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