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령에서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미시령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129회 작성일 18-11-07 09:10

본문

미시령에서           /          이 종원


 

 

 

 

설악 안쪽에 담근 발

동해로 건너가지 말았어야 했다

하늬바람 단근질한 황태에 고추장 바르고

웃음 널어 말린 금잔디 조금 지나

설익은 단풍에 걸어놓았어야 했다

이 길로 들어선 건

해풍에 무너지지 않으려는 뒷걸음질

그의 헤아림을 알지 못했다

파도에 끌려간 길 닦고 또 지우고

다시 돌아온 걸음

피우지 못한 불씨에 녹일 수 있을까

산 아랫녘 바람 소리 길고

바다는 자꾸만 살을 에는데

바람에 떠밀려 들어온 너와 나

어디서 누구와 사랑하고 헤어질 것인가

옛길로 들어선 후 그리움이 되살아난다

기억에서 떨어져 나간 산맥 귀퉁이를 수습하면

바람은 길을 묶고자 눈을 뿌리고

나 또한 성급한 걸음에 속죄하고자

산문을 닫는다


댓글목록

서피랑님의 댓글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격이 느껴지는 서술입니다.
저도 시인님처럼
미시령에 서 보고 싶습니다.
운이 좋다면,
바람의 언어들이 저의 뺨도
스치고 지나갈 것 같아서...

이종원님의 댓글의 댓글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미시령 터널을 통과하여 속초로 건너다니다가 옛길 표지판을 보았습니다. 아련한 추억을 살려보려 꼬부랑 허리를 돌아 정상에 있는 휴게소에 올랐을 때
빈 고개만 바람을 맞고 서 있더군요... 멀리 바라보이는 영랑호와 해수욕장을 껴안은 바다도 달리 보이고요. 어쩌면 이곳에 갇혔으면 하는 마음도 들고
누군가를 기다리다 어그러진 만남의 아픈 소리도 들리는 듯해서 오랫동안 머물렀습니다. 시인님의 서술과 감성이라면 더 맛깔나는 빛을 냈을 텐데..그저 냄새만 풍긴 것 같습니다. 더 다듬어 제 스스로의 마음에 맞는 글로 만들어보고 싶은 글입니다. 나중에 도움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서피랑 시인님!!!

임기정님의 댓글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미시령 중턱에 앉아 이 시를 읽고 싶어집니다
언제나 마음이 넉넉하신 시인님의 얼굴도 떠 올리며
잘 읽었습니다
언제나 고마운 이종원 시인님
감사합니다

이종원님의 댓글의 댓글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언제 기회가 된다면 미시령 옛길에 들려 발길을 세우고 단풍 한 점 나누시지요  감사합니다. 저기님!!!

Total 356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5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1-14
355
조화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1-09
열람중
미시령에서 댓글+ 4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1-07
353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0-30
352
금요일엔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10-26
351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10-22
350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0-20
349
대추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10-19
348
댓글+ 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10-17
34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8 10-13
34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10-12
34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10-11
34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10-10
34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9-21
342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9 09-21
341
물고기좌 댓글+ 15
문정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 09-13
340 한인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9-07
339
딱정벌레들 댓글+ 10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9-06
33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 09-05
33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9-05
336
인썸니아 댓글+ 10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9-04
335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09-04
334
담쟁이 댓글+ 3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8-30
333
고아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8-30
332
춘화의 태도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8-23
331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8-21
330
거미의 무렵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08-16
329
적的 댓글+ 4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8-14
328
여름궁전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0 08-09
327
유산(遺産) 댓글+ 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8-09
326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08-06
32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8-05
32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07-31
323
뚱딴지 댓글+ 6
김선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7-30
322
억수로 시다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7-24
321
환풍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8 07-16
320
어린 것들이 댓글+ 8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7-15
31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1 07-11
318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 07-09
317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8 07-09
316
얼굴 댓글+ 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0 07-08
315
싸리꽃 피다 댓글+ 5
박광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7-07
314
의자들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07-04
313
시치미꽃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2 06-25
312
뻐꾸기 댓글+ 6
김선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 06-20
311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6-17
310
형광(螢光) 댓글+ 8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5 06-05
309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06-04
308
순간의 꽃 댓글+ 9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9 05-31
307
아직도 애 댓글+ 6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5-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